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
영암군 미암면, 취약계층 독거노인을 위한 새 보금자리 마련해“안전하고 깨끗한 새 집에서 사니 너무 좋습니다.”

영암군 미암면, 취약계층 독거노인을 위한 새 보금자리 마련해
“안전하고 깨끗한 새 집에서 사니 너무 좋습니다.”

전라남도에서 추진하는 주거약자 주거환경 개선사업(행복둥지)이 미암면 춘동2리 미중마을에서 시행됐다.

미암면사무소 김인재 면장은 지난 2월 미중마을에 홀로 거주하는 89세 정00 할머니 댁을 최옥실 이장과 함께 방문했다.

당시 정할머니는 50년이 넘은 흙집이 조금씩 내려 앉아 방에 나무를 대놓고 윗목에서 생활하는 상태였다. 또한 낡은 흙더미 사이로 벌레가 들어오고 겨울에는 바람이 사방으로 들어와 매우 춥고 불편한 상태로 집을 비우고 마을회관에서 주무시는 형편이었다.

미암면은 주민복지팀과 산업건설팀이 협력해 슬레이트를 철거하고 빈집정비를 했고, 영암군 도시개발과에 신청해 전라남도 행복둥지사업과 연계한 결과 7월 5일 정00 할머니에게 새집을 선물할 수 있었다.

민선 6기 3주년을 맞아 미암면 직원들은 할머니의 새 집으로 이삿짐을 옮겨드리고 깨끗하고 안전한 공간에서 건강하게 오랫동안 사시도록 인사를 드리고 왔다.

이날 새 집에 입주한 정00 할머님은 “90평생이 다되도록 살면서 이런 대접을 받을 줄은 몰랐다. 자식이 있어도 다들 멀리 살고 바쁘니 집이 불안해도 자식에게 걱정을 줄까 말하지도 못했다. 이렇게 깨끗하고 좋은 집에 이사를 들어오니 너무 좋다. 다들 직원덕분이다 ” 라며 기쁜 마음을 전했다.

이 소식은 2017. 7. 12 (수요일, 18시) KBC 광주방송 ‘고향견문록’을 통해 할머님과 김인재 면장의 인터뷰가 방송되기도 했다.

앞으로도 미암면사무소는 독거노인의 주거안전 상태를 관심 있게 살피고,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지원받는 6백만 원으로 ‘시원하게 따숩게 계절맞춤 및 긴급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 문 의 처 : 영암군 미암면 주민복지팀 (061-470-6462)
- 자료제공 : 영암군청 홍보체육과 홍보팀 (061-470-2316)

silverinews 편집부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