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서울시, 초기치매 위한 프로그램 ‘기억 숲 산책’ 운영- 우울감․스트레스 완화 및 숲 체험 활동 통한 인지적․신체적 건강증진 기대
- 산림교육전문가와 함께 남산의 계절을 만끽하며 건강한 산책을 동반한 숲 체험
- 치매 고위험군, 정상군 어르신 및 치매 돌봄 가족 등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남산둘레길 봄 풍경 및 치매 어르신 산림치유 프로그램 운영 사진 ]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치매 어르신 및 가족들의 일상 속 삶의 질을 유지하고 정서적․신체적 건강증진을 돕기 위해 중구치매안심센터와 함께 산림치유 프로그램인 ‘기억 숲 산책’을 오는 28일(월)부터 11월까지 약 8개월간 운영한다.
 
‘기억 숲 산책’은 코로나 감염에 대한 불안으로 활동 제약이 많아지면서 사회적 교류 감소에서 오는 심리적 고립감과 우울감을 해소시키고 신체적․인지적 기능 회복과 함께 치매 예방을 돕는 프로그램으로 남산에서 숲 체험을 통해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숲의 환경과 생태를 잘 아는 공원의 숲교육전문가(숲해설사․산림치유지도사)와 참여자들의 인지적․신체적 이해도가 높은 중구치매안심센터 작업치료사가 함께한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남산의 사계를 느낄 수 있는 가벼운 숲 산책과 함께 어르신들의 인지 능력 향상과 신체 회복을 돕는 다채로운 체험 활동을 경험하게 된다.
 
치매어르신 뿐만 아니라 돌봄을 도맡아 하는 가족들을 대상으로 숲을 통해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맞춤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된다. 대상별로 구분하여 치매 고위험군(경도인지장애) 어르신 대상 ▲기억이 속삭이는 숲(33회) 정상 어르신 대상 ▲기억을 지키는 숲(4회) 치매 어르신 대상 ▲기억이 샘솟는 숲(2회) 치매 어르신 돌봄 가족 대상 ▲힐링이 속삭이는 숲(8회) 등 총 4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참여자는 중구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하는 어르신 및 가족들을 대상으로 신청 접수를 통해 사전 모집을 완료했다.
 
또한 프로그램 운영에 앞서 치매의 기본적인 이해를 바탕으로 숲 체험 활동이 진행될 수 있도록 중구치매안심센터의 지원을 통해 치매의 증상, 치매 어르신과의 소통 방법 등 치매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돕는 사전 교육을 실시했다.
 
더불어, 중구치매안심센터는 치매 고위험군(경도인지장애) 어르신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척도 및 인지선별검사 등 다양한 평가도구를 활용하여 산림치유 활동을 통해 프로그램 전․후 어르신들의 변화를 측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김인숙 소장은 “고령화 사회에 맞춰 공원의 역할과 기능도 함께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치매 어르신들과 돌봄으로 지친 가족들이 잠시나마 공원에 나와 맑은 공기도 마시며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