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176) <황소>

 

 

황소

김생수
 

거기 황소가 있었어
대문 열고 들어오면 거기 오른편 외양간에
방긋 웃던 황소가 있었어

거기 즐거운 발걸음이 있었어
황소를 몰고 개울 징검다리 건너가면 아장아장
따라오던 송아지의 즐거운 나날이 있었어

개여뀌랑 동방사니랑 개구리 낄룩이랑 진종일
함께 놀던, 개울 자갈 풀밭에 노을이 내리면
이제 집에 가야 할 시간이 되었노라고
음-메 석양을 바라보던 거기
황소 같은 아버지 한평생이 있었어
 
강변 자갈는 열 마지기를 얻은 석양의 메아리 음-메
삼대의 보금자리를 마련한 황소의 노을빛 눈 음-메
 
 
 
 
 
 
 
▶▶ 작가 약력 ---------------------------------------------
- 춘천 샘밭 율문 생
- 등단 1995년 문예한국 「이 빠진 사기그릇」 외 3편
- 저서 시집 「고요한 것이 아름답다」(1997)
  「지나가다」(2013)
  「아버지가 그립다」(2018)
-  한국시문학상(2019) 수상
- 한국시인협회, 문학아카데미, 행우문학회
  연금문학회, 충북시협, 충주문협, 시우주 회원

 

 

silverinews 김생수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