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정책·산업
금정구, 집단감염 우려시설 사전 점검으로 선제적 대응 나서- 관내 PC방・노래연습장 등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시설 260개소 점검 실시
금정구, 집단감염 우려시설 사전 점검으로 선제적 대응 나서
- 관내 PC방・노래연습장 등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시설 260개소 점검 실시
 
 
 부산 금정구(구청장 정미영)는 관내 PC방·노래연습장 등 코로나19 집단감염 이 우려되는 시설을 대상으로 집단감염 사전차단에 나섰다.
 
구는 지난 11일부터 3개 점검반을 구성하여 관내 PC방 64개소, 노래연습장 196개소 등 집단감염 우려시설 260개소를 대상으로 전화 및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 13일에는 부산대학교 학생회·자생단체회원 등 30여 명으로 구성된 현장점검반이 관내 주요상권인 부산대 앞 다중이용시설 27개소를 방문해 손소독제 비치 현황 등을 점검하고 방역소독 실시 후 예방수칙안내문과 소독용 알코올(1리터)을 업소에 배부했다. 배부한 소독용 알코올은 주류제조용 주정을 희석한 것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소독에 사용되고 있다. 이번 점검은 3월 27일까지 계속된다.
 
금정구는 구 전문·자율방역단과 함께 집단감염 우려시설에 대한 방역지원 방안을 마련, 코로나19 집단감염 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갈 예정이다.
 
금정구 관계자는 “주민들께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손 씻기 등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충실하게 이행해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자료제공 : 금정구청 문화관광과 공보팀 (051-519-4074)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