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정책 정책·산업
세종시, 무더위 대비 ‘스마트 그늘막’ 설치- 온도와 바람에 따라 차양막 자동개폐 및 야간 시 보안등 기능 갖춰 유용
 
 
 세종시가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온도와 바람에 따라 차양막이 자동으로 개폐되고 야간에는 LED 조명이 켜져 보안등 기능을 하는 ‘스마트 그늘막’을 종합운동장 교차로와 대평삼거리 등 6곳에 설치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그늘막’은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제품으로, 온도가 15도 이상일 때 차양막이 자동으로 펼쳐지며, 바람이 7m/s 이상으로 불면 자동으로 접혀 기상 상황에 따른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또, 야간에는 LED 조명이 자동으로 점등돼 멀리서도 교차로 주변의 보행자 식별을 도와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윤상근 대평동장은 “이번 스마트 그늘막 설치로 보행자에게 시원한 그늘 제공은 물론, 스마트시티다운 면모를 보여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시원하고 쾌적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평동은 스마트 그늘막 외에도 기존에 설치된 접이식 그늘막 10곳과 무더위쉼터 6곳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는 등 주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대비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  자료제공 : 세종특별자치시 보도지원담당 (044-300-2612)
 
 

silverinews 허주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