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트렌드·오피니언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2) <샛강에 달이 뜨고>- 김헌기
 
 
 
 
 
샛강에 달이 뜨고
 
김헌기
 

어머니, 샛강에 희디흰 달이 뜨고

달빛이 하얗게 쏟아지는 강물에

서리꽃으로 피어나는 당신을 떠올리면

왠지 눈물이 다 납니다.

그리운 사람들의 정든 발자취가

하나 둘씩 사그라지는 빈 들녘에

흠뻑 밤 서리에 젖은 들풀처럼

홀로 아득히 서서

아픔으로 박혀있는 당신의 그 힘든 노동을 떠올리면

눈앞이 아찔합니다.

세상을 산다는 것이

눈물을 흘리기 보담은

숨죽여 눈물을 삼키는 것이라고

상처를 기억하기 보담은

가슴속에 그 상처를 묻는 것이라고

저 뜨끈뜨끈한 한 소쿠리 강둑 끝에서

달빛도 한바탕 저렇게 울먹이는데

울먹이는 이 땅의 가을 달빛 아래

더 곱게 울기 위해서

더 곱게 쓰러지기 위해서

그림자처럼 저 강물에 파묻히는

당신의 씁쓸한 뒷등을 떠올리면

어머니, 왠지 서러움이 밀려옵니다.

내 서늘한 가슴팍에 캄캄하게 밀려옵니다.

 
 
 
 
▷▶ 작가 김헌기 약력 ---------------------------------
 
 * 2002년 《공무원문학》등단
 * 행정자치부 ․ 법무부 주최 공무원 문예대전, 농촌문학상
    수상
 * 공무원문학회원, 장흥벌곡문학 동인
 * 시집 《못난 것이 어미란다》외 공저 다수 
 
 

silverinews 김헌기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