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트렌드·오피니언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굴렁쇠의 꿈>- 서효륜
 

 

 
 
굴렁쇠의 꿈
 
서 효 륜
 
 
명부전 앞 보리수 그늘 아래서
까까머리 동자승이
굴렁쇠를 굴리고 있다
 
머리통이 굴러가는지
목탁이 굴러가는지
 
돌부리도
산 그림자도
엉겅퀴도
풍경 소리도 따라 굴러간다
 
적막을 깨치고
절간 밖으로 날아오르는 굴렁쇠
 
온몸이 바퀴다
온몸이 날개다

 

 
  ▷▶ 작가 서효륜 약력 -------------------------------
 
    * 시인・작사가
    * 한국문인협회 ㆍ국제 PEN클럽 회원
    * 시향서울낭송회 회장
    * 한국문화예술 시민대학 이사장
 

 

silverinews 서효륜  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