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40) <발자국2>
  • silverinews 현곡 우성봉
  • 승인 2021.01.26 14:21
  • 댓글 0

 

 

발자국 2
 
현곡 우성봉
 
 
밤길 이제 떠나야 한다
가슴에 남은 날개 짓에
등불 함께 타올라야한다
바람이 불어도 그대로
눈 내린 세상에 발자국은
사랑이 숨 쉬는 증표
역마다 낯선 이름 부른다
눈발은 머언 시간 초대하고
기차는 벌판을 가로지르고
 
 
 
 
 
 
▷▶ 작가약력 -------------------------
 
  * 서울 출생
  * 한국문화예술신문 발행인
  * 뉴스매거진 편집고문
  * 행정신문 경영고문
  * 서울대학교 총동창회 종신이사
  * 2009년 시 등단
  * 국제문화예술협회 홍보이사
  * (주)세윤디앤씨 대표이사 회장
 
 
 

silverinews 현곡 우성봉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