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복지
대구시, '어르신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 방법 변경- 2월 3일(목)부터 면허증 반납·교통카드 지급까지 원스톱 서비스
대구시가 운영중인 '어르신 운전면허 자진반납' 사업의 지원 방법을 변경한다.
 
기존에는 고령 운전자가 접수처(행정복지센터, 경찰서 민원실)에 운전면허증을 반납하고 등기우편으로 교통카드를 받을 때까지 최소 1개월 이상 소요되어 많은 민원이 제기됐다.
 
하지만 다음 달 3일(목)부터는 어르신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대구시는 교통카드를 선구매하여 접수처에서 운전면허증 반납부터 교통카드(10만 원 충전) 지급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가 운영된다.
 
이에 어르신 만족도를 높이고 고령 운전자 면허증 반납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는 고령 운전면허 반납자 5,700명에게 교통카드를 신청 순으로 지급하고 운전면허 반납자가 초과할 경우에는 추경 예산을 확보해 계속 지급할 계획이다.

대구시 어르신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은 2019년 9월부터 시행한 사업으로 지난해까지 15,605명이 운전면허를 반납했다.

김선욱 대구시 교통정책과장은 “평균 수명이 늘어나 고령 운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이로 인해 고령운전자 유발 교통사고로 사회적·경제적 비용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이번 면허 반납 지원사업 제도개선은 그동안 어르신 불편을 해소하고 교통안전과 사고예방에 도움을 주기 위해 추진하는 만큼 더 많은 어르신이 운전면허증 반납에 참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silverinews 박승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