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베짱이쇼’ 문연주-박정식, 두 레전드의 토크 대축제- 박정식 ‘천년바위’, 문연주 ‘도련님’ 등 주옥같은 라이브 선사
가수 문연주와 박정식이 실버아이TV 속 보이는 방송 ‘베짱이쇼’에 출격해 레전드 입담을 뽐냈다.
 
문연주와 박정식은 MC동후X향기가 진행하는 ‘베짱이쇼’ 제26회 게스트로 출연해 ‘베스트로 인생을 짱 멋지게 사는’ 인생 스토리를 펼쳤다.
 
대한민국 대표 가창력 가수 문연주와 가슴을 울리는 가창력의 소유자 박정식은 MC동후의 “속마음을 얘기하기 힘든데 ‘베짱이쇼’에서 다 풀어달라”는 멘트와 함께 속을 “탈탈” 터는 토크를 선보였다.
 
박정식은 “‘베짱이쇼’에 예전부터 나오고 싶었다.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더운데 잘들 계시죠?”라고 실버아이TV 애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어 문연주는 “집에서 ‘베짱이쇼’를 자주 봤다. 너무 재밌어서 나가고 싶었다.”라며 출연 계기를 말했다.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
 
이날 ‘베짱이쇼’는 “내 인생의 세 가지 터닝포인트”라는 주제로 포문을 열었다.
 
문연주는 “첫 번째 터닝포인트는 내가 태어난 것이다. 노래 달란트를 받은 것이다.”라고 뽑았다. 이에 MC향기는 “울음소리부터 남달랐을 것 같다.”라고 화답해 웃음을 줬다. 이어 두 번째로는 “노래를 하고 방송을 해도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다. 야간업소에서는 미모 여가수로 알려지기도 했지만 정작 나이가 어느 정도 들어서 박성훈 작곡가의 ‘둘이서’라는 곡으로 가수로서 알려지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세 번째 터닝포인트는 앞으로 만들고 싶다며 “히트곡을 내고 싶은 욕심이 있다. 노래로 안타는 쳤지만 홈런을 치고 싶다.”고 내비쳤다.
 
박정식은 인생의 터닝포인트로 초등학교 시절을 떠올렸다. “학예회 장기자랑 시간에 동요가 아닌 ‘성주풀이’를 불렀다. 학부모들하고 선생님들이 난리가 났다. 이후에 소풍 내내 나가서 노래를 부르면서 가수의 꿈을 키웠다.”라며 “어머니가 사 온 라디오를 들으면서 노래를 배웠고 민요창법이 듣기 좋았다.”라고 한다.
 
이어 두 번째 터닝포인트로 ‘천년바위’ 히트를 뽑은 박정식은, 천년바위 국악창법인 판소리를 밑바탕한 계기로 세 번째 인생포인트가 된 결혼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결혼을 하지 않으려고 했다. 처지가 힘들어 소개도 안 받았다. 나이 40을 바라볼 때쯤 지금의 아내를 판소리학원에서 만났다. 아내는 노래를 못해서 잘 부르고 싶어 가입했다.”라며 “서로 연락처를 모르다가 1995년도 ‘천년바위’로 방송활동을 했다. 그 당시 ‘삐삐’로 연락이 와서 노래를 가르쳐 달라고 해서 다시 만났다. 38세에 결혼해서 1남 1녀 뒀다.”라고 아내한테 고맙다는 영상편지를 보냈다.
 
[노래 이야기]
 
문연주는 빠른 템포의 신나는 곡 ‘둘이서’ 라이브를 선보였다. MC향기의 “이 노래 받고 느낌이 어땠냐”는 질문에 “일본활동 후에 들었더니 편곡 방향이 나랑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이미지랑 잘 맞지 않는 것 같았다. 일본은 엔카다. 세미트롯인 ‘둘이서’가 처음에는 낯설었다.”라며 “그런데 부르면 부를수록 중독적이었다.”라고 한다. 이에 박정식은 “문연주 창법하고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정식은 ‘천년바위’ 라이브를 선사하고 곡의 탄생과정을 이야기했다. 80년도 장욱조와 밴드 음악을 했다고 한다. 이후 판소리 배워 ‘천년바위’ 녹음실서 국악창법으로 불러야겠다는 느낌이 왔다고 한다. “경제적으로 여유롭지 않아 녹음실비가 아까웠던 시절이었다. 다른 사람이 녹음할 때 부탁해서 쉬는 타임에 ‘천년바위’ 녹음을 두 번 만에 완성했다.”라며 “그 일이 어제처럼 기억난다. 너무 간절했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고향과 나를 아끼는 팬들]
 
쉬어가는 코너로 질문퀴즈 뽑기 시간을 가진 ‘베짱이쇼’는 “고향의 먹거리 베스트3”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정식은 전주 출신답게 ‘전주비빔밥’, ‘오모가리찌개’, ‘콩나물국밥’을 떠올리며 자연스럽게 고향의 소리를 전했다. 서편제와 동편제 소리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문연주는 “고향은 용인이다. 먹거리는 용인 순대다. 선지가 더 많이 들어간다. ‘병천순대’”를 뽑았다.
 
이어진 “팬에게 받은 최대의 선물” 뽑기 질문에 문연주는 “건강식품으로 즙, 복숭아, 마, 여주, 도라지 등 팬들이 챙겨준다. 김장 때는 김치까지 선물을 많이 받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정식은 팬클럽이 아직 없다며 “문연주 팬미팅 현장에 가보니 빌딩을 세울 정도로 협찬이 많더라.”라고 전했다. “문연주는 팬들이 박정식도 응원을 많이 해준다. 20년 된 팬들이 아직 남아서 응원을 해준다. 이쁜 후배들도 있지만 그래도 꾸준히 옆에서 힘이 되어주고 분들이 아직도 있다.”고 밝혔다.
 
향후 박정식은 “힘닿는 데까지 무대에 서겠다. 신곡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한다. 문연주는 “노래를 부를 수 있는 무대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라는 바램을 이야기한다.
 
이날 문연주는 ‘도련님’, ‘둘이서’, ‘잡지마’, ‘해피데이’, ‘사랑의 동반자’를 가창력 장인다운 라이브를 선사했으며, 박정식은 ‘멋진인생’, ‘천년바위’, ‘하늘에게 물으니’, ‘유리꽃’, ‘영원한 40대’ 로 매력적인 음색을 선보였다.
 
한편 끝없이 가수로서 정진하고 팬들과 소통에 즐거워하는 문연주와 박정식의 건강비법과 신곡에 대한 나머지 이야기 등은 실버아이TV와 실버아이TV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ilverinews 안승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