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진성-박구윤, ‘미스터리 듀엣’에서 찐 호흡 보여- MBN 음악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에 박구윤이 진성을 초대
진성의 ‘미스터리 듀엣’은 박구윤이었다.
 
지난 22일 MBN 음악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듀엣’에 진성을 초대해 '허공'을 함께 부른 가수는 박구윤이었다.
 
진성과 박구윤의 무대를 본 김형석은 완벽한 밸런스의 무대라면서 "진성의 직관적인 음색과 박구윤의 부드러운 음색이 감싸는 조화가 좋았다."라고 말했으며, 허경환은 "패널들의 리액션이 다양한데 장인어른을 만나는 듯한 장면이었다."라고 말했다.
 
박구윤이 등장하면서 보인 깍듯한 인사가 큰 웃음을 준 것. 또한 츄는 "처음 맞추는 거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호흡이 잘 맞았다. 듣기가 행복했다."라며 다양한 감상평을 쏟아냈다.
 
박구윤 등장에 찐으로 놀란 표정을 지었던 진성은 "상대방이 전혀 누군지 알 수 없었는데, 궁금함에 주변 선배 가수들에게 전화를 해보기도 했다. 박구윤이 나와서 놀랐다."면서 "내가 저세상에 갈 때 박구윤을 가슴 속에 깊게 품고 가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진성은 "박구윤은 기본적으로 '착함'을 바탕으로 한 친구라며 예의 바른 인사는 기본이고 자신을 삼촌이라고 부르는데 친조카처럼 정이 가는 친구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박구윤은 진성을 초대한 이유에 "무명시절의 우상이었다."면서 "2007년도에 데뷔해 전국의 노래 교실로 홍보하러 다닐 때였다. 휴게소가 유일한 안식처였는데 휴게소마다 진성의 메들리가 울려 퍼졌다. 무명시절 진성의 노래가 희망이 됐다."고 한다.
 
한편 진성은 KBS '일꾼의 탄생'에서 작업반장으로 활약하며 높은 시청률의 견인차 구실을 하고 있다.
 
 

silverinews 안승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