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전국노래자랑, 김신영 MC 발탁 소감 “출연자들에게 인생을 배우겠다.”- 김신영이 고(故) 송해의 후임으로 34년 만에 ‘전국노래자랑’ 마이크를 이어받았다.
KBS1 ‘전국노래자랑’ MC로 방송인 김신영이 발탁됐다는 소식이 연일 화제다.
 
고(故) 송해의 후임으로 누가 ‘전국노래자랑’ 마이크를 이어받을지 방송 역사상 유례없이 전국민적인 초미의 관심을 끌었던 터라 김신영의 발탁 소식에 전국이 들썩일 정도다.
 
앞서 국민들이 예상한 후보군 중에 유력했던 몇 명을 제외하고 예상치 못한 김신영이라는 히든카드를 제시한 KBS의 선택에 대중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김신영의 MC 발탁 소식에 SNS상에서 네티즌들은 “KBS에서 선택을 잘한 것 같다.” “김신영이 할머니가 되어 진행하는 그날까지 시청하겠다.” 등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 MC로 선정된 소감을 비롯해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지난 30일 오전 KBS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소통했다.
 
“제 인생 모든 것을 ‘전국노래자랑’에 바치겠다”라며 사명감으로 임하는 모습을 보인 김신영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아침 속보에 등장했다. 정말 많은 국민이 ‘전국노래자랑’을 사랑해준다고 생각했다.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뛰겠다. 앞으로 출연하실 분들에게 인생을 배우겠다.”고 각오를 말했다.
 
어린 시절 할머니와 살았다는 김신영은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할머니가 어렸을 때부터 늘 ‘전국노래자랑’ 이야기를 하셨다며 MC를 맡게 된 계기가 할머니의 영향이었음을 밝혔다.
 
이어 ‘전국노래자랑’과 남다른 인연을 언급하며 “아버지와 함께 출연했었다. 아버지가 개다리춤을 추기로 했는데 갑자기 덤블링을 해 노래 시작부터 ‘땡’을 받았다.”라며 “‘전국노래자랑’의 시작과 끝을 알린다는 사람이 됐다는 것이 너무 놀랍다.”라고 전했다.
 
또한, 김신영은 MC 발탁 소식이 속보로 나간 후에 “전유성 선배님이 넌 고정관념을 깨는 즐거움이 있는 사람이라고 해줬다.”면서 “배우 한예리한테 전화가 왔는데 본인이 너무 영광스럽다고 울었다.”는 얘기를 전하며 응원해 준 주변 사람들에게 감사함을 표현했다.
 
김신영은 여러분들께 동네에서 언제나 만날 수 있는 동생, 손녀, 이모가 될 수 있는 편안한 사람이라 선정된 것 같다.“며 “‘전국노래자랑’이 방송인들에게는 ‘꿈의 무대’라며 시청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신영은 “송해 선생님이 ‘전국노래자랑’은 출연진들과 국민들이 만들었다. 자연스럽게 흡수돼서 배워가는 것이 ‘전국노래자랑’ MC라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신영이 첫 MC로 나서는 KBS1‘전국노래자랑’은 오는 3일 고향인 대구에서 녹화를 시작으로 전국팔도를 누비며 국민들과 소통한다. 10월 16일 첫 방송 예정이다.
 
 

silverinews 안승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