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184) <바닥론>

 

 

바닥론
 
김혜천
 

살 만한 내일이 펼쳐질 거라는 믿음은
 
잠시 일었다 스러지는 포말
 
추락의 덧없음이 예고도 없이 찾아와
 
날개 접힌 채 서서 우는 짐승
 
늪에 빠져 허우적대 본 사람은 안다
 
바닥이 얼마나 오르고픈 꿈인지
 
몸부림쳐 바닥에 올라서 본 사람은 안다
 
수없이 짓밟힌 바닥은 견고하다는 걸
 
다음 층계로 오르는 디딤돌이라는 걸
 
딛고 솟구쳐 넘을 수 있는 허들이라는 걸
 
바닥에 바닥바닥 체화된 사람의 몸은 가볍다
 
다 잃고 깡통이 된 그때가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최적의 상태다
 
그러므로 바닥은
 
끝이 아니라
 
스스로 이룩한 단단한 배경이다
 
 
 
 
 
 
 
 
▷▶ 작가약력 ---------------------------------------------------
- 서울 출생
- 2015년 『시문학』으로 등단
- 시집 『첫 문장을 비문으로 적는다』
- 2017년 이어도문학상 수상
- 2020년 푸른시학상 수상
- 2022년 시산맥창작지원금 수혜
- 다도인문강사
 
 

silverinews 김혜천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