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185) <은행나무>

 

 

은행나무
 
 
              이태규
 

용문사은행나무가곱게물들어요
 
함께산날이혼자산날보다훨씬많은데
당신께해준것은아무것도없네요
처음가는길이라불안하고서툴렸어요
혼자였다면못갔을길
믿고따라준당신정말고마워요
옛날처럼가슴뛰는날은없겠지만
깊은정으로마주잡은손
꼭잡고
아름다운노을속으로함께걸어가요
 
용문사곱게물든은행잎이한장씩두장씩떨어지네요
 
 
 
 
 
 
 
▶ 작가약력 --------------------------------------------
  * 충남 보령 출생
  * 단국대ᆞ일어일문학과
  * 중앙대 예술대학원 문예창작 전문가과정
  * 2급 평생교육사
  * 2001년 『문학공간』 등단
  * 시집 <향기와 나이테> <취악상추>
   <반사된 세상> <왕도둑놈>
  * 2018년 시인들이 뽑는 시인상 수상
 

silverinews 이태규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