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트렌드·오피니언
[천산야 에세이] 마음에 대하여 ⑬

 
인생_#13. 내 마음의 그릇과 아비규환
 
 사람마다 타고난 마음 그릇은 제각각 다 다르다. 따라서 자신의 마음 그릇을 스스로 아는 것이 ‘나를 알자’라는 정의지만 우리는 나 자신의 그릇을 스스로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밥만을 담아야 하는 밥그릇에 모래를 담기도 하고, 솜을 담아야 하는 그릇에 돌덩이를 담아 나의 마음 그릇은 깨어지고 그 깨짐의 충격은 괴로움의 업으로 나에게 다가오는 것이다.
 
모든 사람은 자신이 세상에서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 그러나 그 밀알들이 모이면 그 안에서도 서로가 나 잘났다고 아웅다웅하고 나라는 아집된 상의 머리를 내미는데 이것이 바로 아비규환의 세상이다. 바로 이 세상에 삼생(三生)의 이치가 다 있다.
 
이것은 마음을 가진 인간이 각자의 마음 그릇을 모르고 하는 무명의 행동이고 상(相)의 마음을 가진 인간의 본 모습이다. 이것은 다들 업(業)이 있어 존재하는 입장에서 서로가 ‘나 잘났다’는 아상(我相)의 극치라고 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 세상이 바로 아비규환의 세상이라고 하는 것이고 다들 도토리 키재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인간의 어리석음과 무명이라고 하는 것은 촛불의 타오르는 겉모습과 그 모양만으로 무수한 말들을 만들어 내는 것이고 그 모양에 무수한 사상적인 의미만을 부여하여 자기 자신을 합리화시켜가며 살아간다.
 
그러나 문제는 그 초에 왜 불, 괴로움이라는 것이 붙었는가의 근본을 알지 못하고 말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내가 왜 세상에 존재하는가의 본질을 알면 내 마음에 일어난 괴로움은 얼마든지 스스로가 끌 수 있고, 이 개념으로 세상에 일어나는 모든 문제는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진리이치다.
 
 

silverinews 천산야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29
전체보기
  • 토스트 2018-12-13 18:45:12

    인정보다는 합리화를 먼저 배우고 살았던 것 같은데..이제는 그런 습관 찾아 고쳐가는 게 일이 된 것 같아요..   삭제

    • 건강 2018-12-13 18:22:38

      제 모습이 참 부끄러워집니다.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삶의 의식 만들어가고 싶어요..   삭제

      • 베트남 2018-12-12 12:37:40

        아상이 높을 수록 목소리도 커질 것 같습니다..   삭제

        • 파울 2018-12-12 12:37:27

          내가 맞다는 생각이 강한 것도 아상이 높다 할 수 있겠어요..   삭제

          • 도레이 2018-12-11 12:35:30

            합리화하며 사는 사람들 많이 봤지만 제 모습은 잘 못보는 것 같습니다. 스스로의 합리화에 스스로도 속고 사는 무명천지에 생명수를 만났어요~~   삭제

            • 아미노산 2018-12-11 12:26:53

              내 기준의 목소리 높이는 행동 찾아 버리려면 옳고 그름을 분별하는 의식부터 만들어가야 가능하겠습니다.   삭제

              • 도시어부 2018-12-10 18:29:28

                스스로를 인정하는 것도 깨어있는 의식이 없다면 힘들 것 같습니다.   삭제

                • 카시와 2018-12-10 17:49:46

                  좋은 말씀 잘 보았습니다.   삭제

                  • 곤지 2018-12-09 16:45:45

                    내 모습 못보는 것 당연하다 생각했는데 내 모습 알아가는 마음공부가 당연한 것임을 알게됩니다.   삭제

                    • 화이투벤 2018-12-09 16:37:39

                      남이 조금만 나를 건드린다 생각하면 예민해지는데 저 또한 남에게 그런 감정줄 수 있다 생각하니 손해본다는 생각보다 좀 더 이해해보자로 바뀌는 것 같습니다.   삭제

                      22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