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트로트 대세로 우뚝 선 서지오. ‘바쁘다! 바빠!’- ‘사랑의 콜센터’ 등 트로트 메인 프로그램에 등장, 화려한 무대 매너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켜
 
농담으로 시작하면 서지오가 이름 그대로 ‘트로트 대세로 우뚝 서지오’가 되었다. 가요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이미 정평이 난 가창력의 소유자이고, 행사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여성가수 중 섭외 0순위로 뽑힐 만큼 화끈하게 무대의 온도를 달궈주기 때문이다.
 
트로트 프로그램이 많지 않았던 얼마 전의 상황까지 지상파를 비롯한 메인 방송에서는 자주 볼 수 없었던 것은 사실이었지만 이제 트로트의 판도가 바뀌며 지상파 및 종편 채널에서 앞다퉈 트로트 프로그램이 제작되고 있는 이즈음, 서지오의 진가가 발휘되기 시작했다.
 
TV 조선의 ‘사랑의 콜센터 - 2020 트롯 왕중왕전’에 김용임, 유지나, 숙행과 함께 출연하여 ‘김희재의 이모’가 아닌 여성파워 ‘서지오’로 등장하여 기대감을 증폭시켰으며, 긴장감 넘치는 대결 구도에 재치있는 입담으로 프로그램의 재미를 살렸다. 비록 막강한 진성과의 대결에서 패하기는 했지만 이미자의 ‘사랑했는데’를 특유의 가창과 감성으로 열창하여 새로운 느낌을 선사했다.
 
오랜 시간을 무명으로 견뎌온 서지오가 이제 그녀가 가지고 있는 매력과 실력의 두 가지 힘을 세상에 펼쳐놓을 시간을 맞이하고 있음에 응원을 보낸다.    
 
 

silverinews 허길우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