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트렌드·오피니언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30) <낙엽>

 

 

 
낙엽
서미정
 
 
역으로 가는 가로수 길목엔
밤사이 가을비는 곱디 고운 이불을 지었습니다
 
너무 쓸어버리지 마세요
엄동설한 그 뿌리 얼지 않게 덮어주어야 할 테니까요
 
너무 퍼가지 마세요
그 나무 후년 봄 싹을 키울 젖줄 일 테니까요
 
너무 가져가지 마세요
그 가지 마다 꽃 피우고 열매로 키울 비타민 일 테니까요
 
그대의 눈으로는 마음껏 퍼 가십시오
 
 
 
 
 
▷▶ 작가약력 -------------------------
 
  * 화가, 시인
  * 시집 <민들레 나래>
  *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 개인전 10회 & 부스전
  * 한국미술협회ㆍ홍익미술협회 회원
  * 국제문화예술융합학회 기획이사
  * 화백문학·초우문학 등단

 

silverinews 서미정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