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트렌드·오피니언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27) <감국>

 

 

감국
 
정하선
 
오십이 넘었을까
흰머리가 가칠가칠한 여자가
가을 들꽃을 꺾고 있다
덤부렁 듬쑥에 혼자 엎드려
노오란 감국을 따고 있는 
야윈 맨살에 
푸른 정맥이 드러나 보인
여자의 살망한 종아리
하, 눈물겨웠다
구진포 강변 버려진 집에
이혼하고 돌아와 혼자 사는 
둘째 누나 같은
 
누이야 
이제는 도망가지 마라
 
 
 
 
 
▶▶ 작가 약력 ------------------------------ 
 
   * 광주광역시 출생
   * 1993년 무등일보 신춘문예 시 '빈집'으로 등단
   * 시집 '꼬리 없는 소'
 
 

silverinews 정하선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