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138) <불씨>

 

 

 

불씨
 
 
 
강일석
 
 
차갑고 메말랐던
내 손과 마음이 
 
언제 부턴가 
따스해져 옴을 
이제야 알았습니다 
 
아침마다 
훈훈한 소식을 
전해 준
 
그대가 바로 
따스한 불씨였군요
 
 
 
 
 
 
 
 
▷▶ 작가약력 ----------------------------
- 한글세계문화축제 한글사랑왕 시낭송부문 대상 수상
- 부패방지뉴스 / 논설위원
- 서울교통공사(전)
- 한국문화예술공동체 시ㆍ가ㆍ울(현) 대표
 
 
 

silverinews 강일석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