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140) <소금 맛>

 

 

소금 맛 

              강 정 실
                        
    
   내 삶의 기억 속에
   짭짤하게 간을 맞추어주던
   횃불 든 여인의 등대는
   이제사
   한 줌의 소금을 빚는다
 
   오랜 항해로
   내 머리카락도
   바닷바람에 젖었다가
   되돌릴 수 없게끔 
   하얗게 염색되어
   또 다른 삶을 기다리며
   간수를 빼고 있다
 
   검붉은 낙엽에 
   나 불타 죽으면
   한 뙈기 소금밭 항아리 안에
   부서진 흰 알갱이가 되어도
   소금 맛은 그대로 남아 있을까
 
 
 
 
 
 
 
▷▶ 작가약력 ----------------
- 문학평론가
- 시인, 수필가
- 한국문인협회 미주지회 회장
- 『등대지기』외 11권

 

 

silverinews 강정실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