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양·문화 기획연재
'시향 서울낭송회'와 함께하는 금주의 시 (145) <나그네>

 

 

  나그네  
 
 
   김평화
 외로움이 뭉쳐 
 가슴앓이 할 때면
 불현듯 나타나는 나그네 
 소리 없는 솜방망이 
 가슴을 두드리며
 가슴에 쌓인 긴 세월을 
 밤새워 풀어놓는다
 모래성은 무너지고, 
 애처롭게 떠나가는 나그네
 일기장에 남겨진 
 내 그림자뿐이다
 
 
 
 
 
 
 
▷▶ 작가약력 ------------------------
- 아호 청원 
- 조선문학 등단 
- 한국문협 미주지회 하와이지부 회장
- 한국문협 본부 이사장상. 관서문학상 외 
- 저서: 『사랑의 아이콘』

 

 

silverinews 김평화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