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오락 트로트·연예뉴스
[기획칼럼] 명곡 순례 (106) 약속 (1984년 作)- 이성만 작사 / 이범희 작곡 / 임병수 노래
▶▶트로트의 열풍이 계속되는 2022년, 우리 전통 가요 및 옛 가요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일제 강점기, 광복, 한국전쟁, 보릿 고개, 민주화 운동 등 고난의 시대를 거치며 국민의 위로가 되어준 가요를 추억하며 1990년대 이전의 가요명곡을 돌아보기로 한다
 
출처 : 다음
1984년 혜성처럼 등장한 하이틴 스타 임병수의 데뷔곡이자 대표곡. 독특한 가창력과 선한 인상으로 당시 소녀들의 스타로 군림한 임병수는 ‘약속’을 발표한 이후 ‘사랑이란 말은 너무너무 흔해’, ‘아이스크림 사랑’을 연달아 히트시켰고. 특히 ‘아이스크림 사랑’은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 삽입되며 다시 역주행송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가수들에 대한 수식어나 별칭은 다양하다. 특히 가수의 장점과 가수를 우상화하는 ‘황제’, ‘여제’, ‘신’, ‘퀸’ 등등 세상 가장 좋은 말이 가수들 이름 석 자 앞에 붙는 건 다반사다.
 
그러나 염소라니... 1984년 ‘약속’이란 노래를 들고나온 임병수의 이름 앞에 염소라는 별칭이 붙던 시절이 있었다. 그 출처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왜 염소인지는 1980년대 가요를 좋아했던 가요 팬들은 충분히 알 것이다.
 
바로 임병수의 끝음절을 떠는 독특한 창법이 마치 염소 소리와 같다고 해서 붙여졌음은 다들 아는 것이다. 그렇다고 염소라니, 트로트의 바이브레이션과는 다른 임병수만의 필살기인 염소창법은 일대 반향을 일으켰고, 여기에 임병수만의 따뜻한 미소가 한 스푼을 더해 임병수의 무대는 언제나 포근하고 정겨웠다.
 
“별이~~~ 유난히도 밝은 오늘~~~ 이 시간이 가면~” 이렇게 시작하는 약속은 사춘기 혹은 성장기를 혹독하게 지내던 당시 소녀들의 주제가였다. 스타들에게도 안티가 있지만 유독 임병수는 안티 없는 가수로도 유명했다. 그렇게 약속을 시작으로 연이어 히트곡을 발표한 임병수는 지금까지도 변치 않은 모습으로 활동하고 있는 현재진행형 가수다.
 
성대의 노화도 없이 음정, 박자, 분위기를 30년 전 그래도 살려내는 멋진 가수, 임병수.. 그를 자주 만날 프로그램이 많아지길 바라본다.
 
 

silverinews 허난희  news1@silverinews.com

<저작권자 © 실버아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